입안에서 사르르 송정떡갈비

광산구청 앞에 가면 여기저기 떡갈비 간판이 즐비하다. 떡갈비 거리가 들어선 것은 30여년전. 인절미 떡처럼 네모지게 만든 떡갈비는 술안주 겸 별미로 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. 갈비살에 여러부위의 고깃살을 섞어 푸짐하게 다진 다음 마늘, 생강, 참기름 등으로 만든 갖은 양념을 발라 구워낸 떡갈비의 구수한 냄새는 지나가는 이의 발길을 절로 멈추게 한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