약사사 대웅전에 봉안된 주불(主佛)로 후덕한 인간미가 느껴진다. 둥근 얼굴, 큰 귀, 두툼한 입술, 신비로운 미소, 당당한 어깨 등이 특징으로 석굴암 본존불을 보는 듯 하다. 호남지방에서 통일신라시대 작품으로는 가장 아름답고 완전하게 보존된 것으로 후불탱화를 부처님 크기에 맞춰 목각탱화로 조성해 벽면에 부착시켜 놓았다.